역사문화

랑산은 역사가 유구하고, 문화가 풍부하며, 지금까지 4000여년의 백면채 신석기 유지가 있으며, 역대 농민기의 고대전쟁터성보, 강남 몀청풍격의 주민거주 건축지, 다종 청나라 말기 중신들의 종사묘지, 그리고 중국체육 비물질 문화유산- 신녕 암응권,후난성 비물질문화유산- 신녕 팔동요족 “도고담”등은 풍부하고 다채로운 민족민풍을 대표하고 있습니다. 고대부터 지금까지 문인묵개들은 랑산을 위해 수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는 아름다운 시문을 남기었으며, 북송 철학가, 산문거장 주돈이 학생들은 신녕에서 유학기간에, 부이강 암벽에 “만고제방”이라는 글이 남기었으며, <<애련화>>등 저명한 저작을 남기었으며; 저명한 시인 애청은 “계림의 산수는 천하제일이요, 랑산 산수도 계림하고 유사하도다”라는 글을 남기어 감탄하였으며; 저명한 경제학가 역이녕은 “랑산의 기이산봉은 무이더러 봄을 독점하지 못하도록 하노라.”랑산은 혁명노구로서,1930년에 등소평, 장운익 등은 좌우강기기 팀을 인솔하여, 랑산에서 한달좌우 활동하여, 수많은 역사문물과 혁명의 발자국을 남기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