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이강 표류

부이강 죽벌 표류는 더욱 유쾌하며,범주벽수, 사랑의 노래, 양안의 푸르른 나무, 연이어 있는 논밭, 이 유유한 벽수가운데서, 구불구불 이어져 있는 기공이석사이에서, 표유할 수 있고; 이 시간에 물과 산이 하나로 융합되어, 관광객들은 어조들과 함께 유쾌한 시간을 보낼수 있습니다. 바람이 솔솔 불어오가, 잔잔히 흐르고 있는 강물에서, 배가 흘러내려가는 모습이 마치 사람이 그림속에 있는듯이, 인간세상의 모든 번뇌를 버리고, “이런 풍경구는 천당에만 있는듯이, 인간세상에서 만나기 힘들다”는 감탄의 느낌의 가져다 드립니다.